SK케미칼, 차이나 뷰티 엑스포 참가…中 화장품 시장 공략
상태바
SK케미칼, 차이나 뷰티 엑스포 참가…中 화장품 시장 공략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4.05.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재활용 소재가 적용된 다양한 코폴리에스터 라인업 전시
SK케미칼이 차이나 뷰티 엑스포에서 화장품 패키징 시장 공략 구성한 부스/자료=SK케미칼

SK케미칼이 차이나 뷰티 엑스포에서 화장품 패키징 시장 공략 구성한 부스/자료=SK케미칼

SK케미칼이 순환재활용 소재로 글로벌 화장품 용기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SK케미칼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상하이 국제 엑스포 센터(SINEC)에서 열린 차이나 뷰티 엑스포 2024에 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차이나 뷰티 엑스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뷰티 박람회로 올해는 전 세계 40여개 이상의 국가, 3200여 개의 업체가 참가했다.

‘중국 향료 및 에센스 화장품 산업 협회’가 지난해 발표한 ‘2023년 중국 화장품 시장 산업 발전과 소비 통찰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화장품 산업의 시장 규모는 5169억 위안(96조9549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6.4% 증가, 2025년까지도 매년 5% 이상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그만큼 화장품 업계에서는 중국 화장품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중국 코폴리에스터 시장 점유율 1위인 SK케미칼은 이번 전시회에서 화장품 패키징 시장의 리사이클 트렌드에 발맞춰 ‘지속 가능한 미래의 뷰티 패키징 재정의(Redefining Beauty Packaging for a Sustainable Future)’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재생원료가 포함되거나 사용 후 페트(PET)로 재활용이 가능한 ‘지속가능 플라스틱 소재’를 전시했다.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기반으로 생산된 고기능 순환재활용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CR’과 사용 후 PET로 분류돼 재활용이 가능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클라로’까지 다양한 소재 라인업을 제시했다.

또 순환재활용 핵심기술과 소재, 이를 적용한 화장품 용기를 소개하며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화장품 용기에 최적화된 소재를 소개하는 시간도 제공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3월 세계 최초로 순환 재활용 소재 상용화 체계를 구축하고, 제품화를 이뤄냈다는 점을 바탕으로 향후에도 적극적인 브랜드 오너와의 협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SK케미칼 관계자는 “SK케미칼은 지속가능 소재를 프리미엄 화장품 용기 핵심 소재로 적용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오너들과 면밀한 협업을 통해서 시장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