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수목원, 개원 25주년 맞이...정원식물정보 통합 플랫폼인 '정원백과' 개방
상태바
산림청 국립수목원, 개원 25주년 맞이...정원식물정보 통합 플랫폼인 '정원백과' 개방
  • 국제뉴스
  • 승인 2024.05.2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식물 특성정보 연구결과 오롯이 담은 플랫폼
정원백과 시연_남성현 산림청장.(사진제공.국립수목원)
정원백과 시연_남성현 산림청장.(사진제공.국립수목원)

(포천=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국립수목원 개원 25주년에 맞추어 정원식물정보 통합 플랫폼인 ‘정원백과(Korean Garden Plant Finder)’를 지난 24일 정식 오픈했다.

이날, 남성현 산림청장의 시연으로 본격 출발한 정원백과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누리집에서 만나볼 수 있다. 향후에도 다양한 정원소재식물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갱신할 예정으로 우리나라 정원정책 및 산업에의 기여가 기대된다.

국내에서 정원에 활용되고 있는 식물은 대부분 국외 품종이 차지하고 자생종의 비율은 10% 미만에 그친다.

자생식물은 우리 기후대에 적합한 지속가능한 정원(Sustainable garden)의 필수요소이며 나아가 국가생물주권의 관리와도 연계된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19년부터 ‘정원식물종 정보구축 연구’를 통해 자생식물 특성정보 구축을 수행하였고, 우리식물의 중요성을 알리고 활용을 증대하고자 ‘정원백과’를 구축하게 되었다.

정원백과는 총 1,246종에 대한 식물의 기본특성 검색 서비스 제공뿐 아니라 13개의 정원 유형별 특징, 조성 가이드 라인 및 추천 식물 등의 내용을 수록하고 있다.

특히 ‘나의 정원’ 기능이 주목할만 한데, 원하는 식물들을 선택하면 4계절 관상 요소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나의 관심식물모음’ 페이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본 플랫폼은 정원에 대한 관심뿐 아니라 우리 자생식물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도구가 될 것이다.

국립수목원 임영석 원장은 “정원백과는 국립수목원 정원연구결과의 집합체로 정원 문화 확산을 위한 좋은 통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쉽게 체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연구 결과의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원백과 메인페이지.(제공.국립수목원)
정원백과 메인페이지.(제공.국립수목원)

이운안 기자 hy8269631@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