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국민권익위 존재 이유가 없다"
상태바
박찬대 "국민권익위 존재 이유가 없다"
  • 국제뉴스
  • 승인 2024.06.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희 여사 면죄부 주려다 보니 청탁금지법 멋대로 해석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청탁금지법 관련 질의 답변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청탁금지법 관련 질의 답변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에 대해 면죄부를 주려다보니 청탁금지법을 멋대로 해석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국민권익위를 국민 부패위원회로 개명을 요구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영부인에게 300백만원 상당 명품가방 선물을 하려는데 법에 접촉되는지 궁금하다'는 질의 답변이 가관"이라고 이같이 비난했다.

이어 "국민권위는 '청탁금지법은 공직자등의 직무와 관련이 없는 경우에는 공직자 등 배우자의 금품 등 수수를 제한하지 않는다'고 답변을 달았는데 직무관련성이 없으면 금품 수수를 해도 된다는 뜻이냐"며 어처구니없는 헛소리라고 힐난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청탁금지법 제8 1항에는 공직자등은 직무 관련 여부 및 기부,후원, 증여 등 그 명목에 관계없이 동일인으로부터 1회에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에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등을 받거나 요구 또는 연속해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또 "8조 4항에는 공직자 배우자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규정하고 있다"면서 "국민 권익 보호와 청렴한 사회 구현을 위해 탄생한 권익위원회가 이렇게 막나갈거면 국익위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