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박정훈 전 대령에게 거수경례
상태바
전현희, 박정훈 전 대령에게 거수경례
  • 국제뉴스
  • 승인 2024.06.2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격노·이첩 자료 탈취 지시 정황 등 지적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전 해병대 수사단장인 박전훈 대령에게 예를 갖춰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전 해병대 수사단장인 박전훈 대령에게 예를 갖춰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 대한 예를 갖추고 존경을 표현하기 위해 '필승'을 외치며 거수경례했다.

전현희 의원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진실을 밝히려는 분, 또 진실을 감추고 자신의 잘못을 덮으려는 분들이 한 자리에 정의롭게 진실을 밝히고 해병대의 자부심으로 억울한 채 해병의 죽음을 밝히려는 박정훈 대령에게 국민과 국회가 함께 한다"고 말했다.

전현희 의원은 "이종섭 전 국방부장관에게 이첩 보류 이첩 결정은 모두 최종 결정자로 대통령의 개입이 없었다는 취지의 모두 발언이냐"고 물었다.

전현희 의원은 7월 31일 당시 대통령의 격노가 있었고 이첩보류 지시, 8월 2일 이첩 자료 탈취 지시 정황 등에 지적하며 이시원 증인을 상대로 "대통령의 지시로 전화했는지"를 물었다.

이시원 증인은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