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운전자 ‘역주행’…차량 5대 들이받아 3명 부상
상태바
70대 운전자 ‘역주행’…차량 5대 들이받아 3명 부상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4.07.0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중부경찰서 전경/자료=수원중부경찰서
수원중부경찰서 전경/자료=수원중부경찰서

9명의 사망자를 낸 시청역 역주행 사고가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수원에서 역주행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8시23분께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한 도로에서 70대 A씨가 몰던 볼보 승용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역주행했다.

당시 A씨는 화서사거리 방향 3차선 도로에서 1차로를 주행하다가 갑자기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 1차로에서 신호 대기중이던 모닝 차량의 운전석 전면을 들이받았다.

A씨 차량은 이후에도 그대로 주행해 다른 승용차 4대를 더 들이받고서야 정차했다. 

이 사고로 A씨, 모닝차량 탑승자이자 가족관계인 50대 여성 및 10대 고등학생 등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