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ed.net
+21
°
C
+22°
+21°
서울특별시
목요일, 23
7일 예보 보기
취준생·직장인이 뽑은 올 상반기 사자성어 ‘설상가상’
상태바
취준생·직장인이 뽑은 올 상반기 사자성어 ‘설상가상’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8.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 ‘노심초사’, 3위 ‘다사다난’…희망뉴스는 ‘코로나19 완전 종식’

 

취업준비생과 직장인들은 올해 상반기를 가장 잘 표현한 사자성어로 ‘설상가상(雪上加霜)’을 꼽았다. 눈 위에 다시 서리가 내려 쌓인다는 뜻으로, 좋지 않은 일이 연거푸 일어남을 뜻하는 말이다.

2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과 취준생 988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를 나타내는 사자성어 전체 1위는 설상가상(14.8%)이 꼽혔다. 2위는 마음속으로 애를 쓰고 생각이 많아 속이 탄다는 뜻의 ‘노심초사(勞心焦思)(11.9%)’가 올랐고, 여러 가지로 일도 많고 어려움도 많다는 뜻의 ‘다사다난(多事多難)’은 10.5%로 3위를 차지했다. 직장인과 취업준비생 모두 1~3위 동일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이슈로 어려움을 겪은 직장인과 구직자들의 고충이 짐작되는 결과”라고 말했다.

직장인의 경우 4위는 애만 쓰고 보람이 없음을 뜻하는 ‘노이무공(勞而無功)(5.7%)’이, 5위는 나아갈 수도 물러설 수도 없는 궁지에 빠졌음을 뜻하는 ‘진퇴양난(進退兩難)(5.0%)’을 꼽았다.

 

반면 취준생들은 어떻게 판단할지 갈피를 못 잡겠다는 뜻의 ‘오리무중(五里霧中)(7.3%)’을 4위로 꼽았고, 실패를 거듭해도 굴하지 않고 일어나 노력한다는 뜻의 ‘칠전팔기(七顚八起)(5.1%)’와 ‘노이무공(5.1%)’이 공동 5위에 올랐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과 취준생들이 뽑은 하반기 가장 듣고 싶은 희망뉴스는 단연 ‘코로나19 완전 종식(74.8%)’이었다.

이어 ‘취업, 이직시장 경기회복(39.4%)’과 ‘물가 안정 및 경기 활성화(17.3%)’, ‘부동산 시장 안정&전세값 하락(14.1%)’, ‘기업 경기 회복 및 매출 정상화(9.0%)’, ‘지진, 홍수 등 천재지변으로 인한 대형사건사고 제로(5.1%)’ 등도 하반기 듣고 싶은 희망뉴스로 꼽혔다.

journalist-gil@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시사레코드>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