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ed.net
+21
°
C
+22°
+21°
서울특별시
목요일, 23
7일 예보 보기
도로 위 노면전차 트램 도입 본격화
상태바
도로 위 노면전차 트램 도입 본격화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8.2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2023년 트램 운행 예상…시설 설계 가이드라인 마련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트램 노선의 계획·설계 시 활용할 수 있는 ‘노면전차(트램) 시설 설계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설계 가이드라인은 권고안의 성격이며, 각 지자체에서 트램 노선의 계획·설계 시 도입 초기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활용 가능한 실무 지침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철도기술연구원, 도로교통공단 등 전문기관과 협업해 내용을 구성하고 경찰청, 지자체 및 전문기관 등과 협의, 보완하는 등 절차를 거쳐 확정했다.

트램은 전용선로를 주행하는 도시철도와 도로를 주행하는 BRT의 특성과 장점을 두루 갖춘 교통수단으로, 소음이 적고 매연이 없는 친환경적인 장점과 함께 비용 측면에서도 지하철 보다 경쟁력이 있다.

도시교통난 해소와 함께 도심의 재생 등에도 효과가 있어 유럽, 북미 등 389개 도시에서 2304개 노선이 운영되는 등 해외 주요 도시에서는 쉽게 접할 수 있는 도시교통 수단이다.

이번 설계 가이드라인에는 트램의 특성을 고려한 계획·설계 요소를 제시했다.

총칙, 선로, 신호, 전기, 관제 및 통신, 정거장, 차량기지 등 총 7개의 장으로 구성했으며, 실무적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해외 사례도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서울, 부산, 대전, 경기 등 5개 시·도는 총 18개의 트램 노선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는 등 도입 추진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 중 대전 2호선, 부산 오륙도선, 서울 위례선, 경기 동탄트램 등이 노선별 기본계획 및 사업계획을 수립 중이며, 사업추진 과정에서 설계 가이드라인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설계가이드라인은 트램 노선을 계획 중인 각 시·도 지자체에 배포되며,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관계자는 “트램의 성공적 도입을 위해서는 합리적인 노선의 선정과 함께 면밀한 계획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설계 가이드라인이 든든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ournalist-gil@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시사레코드>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