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ed.net
+21
°
C
+22°
+21°
서울특별시
목요일, 23
7일 예보 보기
영등포구, 목욕장 43곳 집합금지…"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청구"
상태바
영등포구, 목욕장 43곳 집합금지…"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청구"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0.08.30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구내 다중이용시설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영등포구 제공)© 뉴스1


서울 영등포구는 31일 0시부터 구내 목욕탕·사우나 등 목욕장 43곳에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목욕장은 이날부터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강화에 따른 방역 강화 대상 시설은 아니지만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영등포구는 "목욕장의 경우 장소 특성상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할 경우 다수의 직간접적 접촉자가 발생할 수 있고 내부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기 어려워 침방울에 의한 감염 위험이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업소의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즉시 고발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영업자 및 시설이용자에 조사·검사·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도 청구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영등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에 따라 구내 다중이용시설 총 9813곳에 대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Δ300인 미만 학원 Δ독서실 Δ스터디카페 Δ평생교육시설 Δ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집합금지 대상이다.

Δ일반음식점 Δ휴게음식점 Δ제과점 및 Δ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 대해서는 집합제한 조치가 시행된다.

이밖에 주야간 보호센터에 대해서는 휴원 권고했고 요양시설과 요양병원에는 면회금지 등을 조치했다.

영등포구는 구청과 주민센터 직원 500여명을 투입해 이들 시설 9813곳을 직접 방문해 강화된 방역조치 시행 관련 공문을 전달하고 행정명령을 준수하도록 안내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우리 구는 현재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불편하더라도 외출을 자제해 주기 바라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