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은 졌으나 팬들 사랑은 듬뿍…손흥민, 'KOM' 투표서 살라 이어 2위
상태바
팀은 졌으나 팬들 사랑은 듬뿍…손흥민, 'KOM' 투표서 살라 이어 2위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0.12.1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 다툼을 펼치고 있는 토트넘과 리버풀의 대결에서 토트넘이 석패했다. 2위로 떨어진 결과와 함께 정규리그 11호, 각종 대회를 통틀어 시즌 14번째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의 활약상은 빛이 바랬다.

토트넘이 1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펼쳐진 리버풀과 2020-21 EPL 13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리버풀은 8승4무1패 승점 28점으로 선두에 올랐고 토트넘은 7승4무2패 승점 25점으로 2위가 됐다.

'선 수비-후 역습' 전술을 들고 나온 토트넘은 전반 26분 리버풀의 간판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에게 선제골을 내줘 끌려갔다. 살라의 슈팅을 토트넘 수비수 알더베이럴트가 발을 뻗어 막으려했는데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던 불운이다. 하지만 손흥민이 살렸다.

손흥민은 전반 33분 하프라인 아래에서 로 셀소가 스루패스를 뿌릴 때 정확하게 라인을 깨뜨리고 침투, 침착한 컨트롤 후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리버풀 골문을 열였다. 이날 토트넘의 첫 슈팅이었는데 그야말로 원샷원킬이었다.

여러모로 손흥민의 장점이 돋보이던 득점이었다. 특유의 타이밍이 일단 일품이었다. 로 셀소가 킥을 하던 순간 용수철처럼 튕겨 나가 '라인 브레이커'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마무리도 환상이었다. 침착한 컨트롤 이후 손흥민은 반대편 포스트를 보는 듯 하면서 가까운 포스트를 노렸다. 노련해졌고 차가운 골잡이였다.

손흥민은 1-1 스코어가 유지되던 후반 41분 델레 알리와 교체돼 벤치로 들어갔다. 만약 이대로 경기가 끝났다면 결승골의 주인공 같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손흥민인데 마지막에 꼬였다. 후반 45분 리버풀 코너킥 상황에서 피르미누의 헤딩골이 터지면서 토트넘은 1-2 허무한 패배를 당했다. 선두 자리도 리버풀에 내주면서 2위로 떨어진 토트넘이다

손흥민은 1-1 스코어가 유지되던 후반 41분 델레 알리와 교체돼 벤치로 들어갔다. 만약 이대로 경기가 끝났다면 결승골의 주인공 같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손흥민인데 마지막에 꼬였다. 후반 45분 리버풀 코너킥 상황에서 피르미누의 헤딩골이 터지면서 토트넘은 1-2 허무한 패배를 당했다. 손흥민 활약상도 빛이 바랬는데, 그럼에도 현지 반응은 칭찬 일색이다.
 

EPL 사무국이 실시한 팬 투표에서는 살라에 이어 2위에 오른 손흥민이다. (EPL 홈페이지)

이브닝스탠다드는 "유일한 찬스에서 그의 트레이드마크와 같은 마무리로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배후로 침투하는 것을 감안할 때, 수비라인을 높이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라인을 깨뜨리는 움직임을 칭찬한 뒤 "손흥민의 마무리 작업은 점점 더 치명적이 되고 있다"고 결정력까지 높이 샀다.

또 텔레그라프는 "토트넘 통산 99번째 득점은, 왜 손흥민이 모리뉴 체제에서의 구심점이 되고 있는지 보여줬다"며 특유의 실리축구 중심에 있음을 소개했다. 팬들의 환호도 컸다.

경기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실시한 'KING OF THE MATCH' 팬 투표에서 손흥민은 29.1%라는 높은 지지율로 2위를 차지했다. 선제골의 주인공 살라(43.6%)에게는 밀렸으나 결승골을 터뜨린 피르미누(15.1%) 보다는 더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만약 경기가 무승부로 끝났다면 3경기 연속 KOM도 가능했다. 손흥민은 1골1도움 맹활약을 펼친 지난 7일 아스널과의 11라운드(토트넘 2-0 승)에서 66%의 지지를 얻어 케인(28.2%)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14일 1-1로 비긴 크리스탈팰리스전에서는 공격 포인트 없이도 39%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그리고 패한 이날의 2위까지, 손흥민 주가가 상당히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