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국자 "北 '내부결속'에 방점…대남·대미는 가능성 열어놔"
상태바
고위당국자 "北 '내부결속'에 방점…대남·대미는 가능성 열어놔"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1.01.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전경

통일부 고위관계자는 13일 북한 제8차 노동당 대회와 관련 "'내부결속'을 도모하는 쪽에 방점이 주어진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통일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이번 행사는) 그들의 당 대회"라며 이렇게 평가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앞으로 5년 과정에서 그들의 경제적인 성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여러 경제 분야를 나름대로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고위관계자는 남북 및 북미관계와 관련해선 "우리 입장에서는 대남·대미메시지가 무엇인가 이런 것들이 궁금한 문제였을텐데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놨다고 봐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이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이런 과정들에서 보면 (남북관계가) 유보적인 것들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본다"며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 출범 과정) 속에서 관망하는 것들도 있을 것이고, 여러가지 가능성들을 다 두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금 센 (대외적) 발언이 있는 것 같으면서도 (북한도) 수위조절을 하고 (이런 점들을 볼 때)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임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는 상정된 의정들에 대한 토의를 성과적으로 마치고 12일 폐막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개막한 제8차 당 대회는 8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