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기업 구걸하는 '이익공유제' 효과 없어…더 과감해야"
상태바
정의 "기업 구걸하는 '이익공유제' 효과 없어…더 과감해야"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1.01.1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

정의당은 13일 자발적인 참여를 전제로 한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주장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해 "큰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보다 과감하고 적극적인 국가의 역할"이라고 촉구했다.

김종철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앞서 시행한 정부의 '착한 임대료' 운동이 결과적으로 효과를 내지 못한 것이 증명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필요하다면 원내 정당 공동토론회를 열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 논의가 활발히 이어져 2월 국회에서는 재난에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기 바란다"고 했다.

한시적인 '특별재난연대세'를 주장한 장혜영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이 대표를 향해 "대표님이 주목하셔야 할 것은 코로나 특수로 높은 이익을 내고도 앓는 소리 하는 몇몇 기업들 눈치가 아니라 재난으로 삶이 막다른 골목에 다다라 고통받는 시민과 노동자, 소상공인들의 삶"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말로는 국민통합을 외치며 기업과 고소득자에게 선의나 구걸하는 것이 정치의 역할인가"라며 "2월 국회에서 특별재난연대세를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