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 노린다" 방탄소년단, 글로벌 서머송 '버터'로 쓸 새기록
상태바
"그래미 노린다" 방탄소년단, 글로벌 서머송 '버터'로 쓸 새기록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1.05.2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왼쪽부터),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버터'로 국민 서머송을 너머 글로벌 서머송을 정조준한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밝고 경쾌한 서머송 '버터'(Butter) 발표 기념 미디어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지민은 "해오던 앨범 작업을 계속 해왔고, 방송을 통해 팬들을 만나기 위해 노력했다"며 "바쁘게 지냈다"고 말했다. 슈가는 "'비'(BE) 앨범 간담회 떼 참석 못했기 때문에 오늘 더 떨린다"고 말했다. 슈가는 부상당한 어깨에 대해 "재활을 열심히 했고, 지금도 재활을 하면서 운동도 잘 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줘서 좋아지고 있다"고 알렸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왼쪽부터),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1시(이하 한국시간) 전 세계 동시에 새 디지털 싱글 '버터'를 공개했다. 지난해 11월 발매한 앨범 '비'(BE)로 전 세계 모두를 향해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면, 이번에는 신나고 경쾌한 분위기의 곡으로 듣는 이들에게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댄스 팝 장르의 '버터'는 도입부부터 귀를 사로잡는 베이스 라인과 청량한 신스 사운드가 특징인 곡이다. 한 번만 들어도 흥얼거리게 되는 중독성 강한 노래로, 가사에는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들어 너를 사로잡겠다'라는 귀여운 고백이 담겨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민은 "쉽게 들을 수 있는 노래를 준비하려고 했다"며 "거창한 메시지가 있는 것은 아니고, 민망하지만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서 사로잡겠다는 귀여운 고백송"이라고 말했다. 또 "버터처럼 능글맞거나 귀여운 모습들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버터'로 미칠 영향에 대해 "이번 여름에 우리 노래로 즐겁게 보내면 좋겠다는 마음 하나다"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에서 새 기록들을 썼고, 그래미에서도 수상 가능성을 봤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이번 '버터'도 영어곡이고, 디지털 싱글인 점이 '다이너마이트'와 닮았다는 평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가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와 관련, 슈가와 RM은는 "그래미에 대한 도전이 없다면 거짓말"이라며 "'버터'로 다시 한 번 도전을 할 생각"이라고 힘줘 말했다. 또 "그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있는 것이 맞다"고 쿨하게 답했다.

작사·작곡에 롭 그리말디, 스티븐 커크, 론 페리, 제나 앤드류스, 알렉스 빌로위츠, 세바스티앙 가르시아 등 여러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여기에 리더 RM도 곡 작업에 동참해 방탄소년단의 향기를 가미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RM은 "가사와 메이킹에 참여했다"며 "캐릭터를 살리려고 노력했고,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버터'에서는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의 다채로운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유쾌함부터 강렬한 카리스마, 매혹적인 면까지 방탄소년단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노래와 퍼포먼스에 녹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제이홉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무 역시 '버터' 가사 내용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후문이다. 멤버들 사이에 빈틈없는 호흡이 돋보이는 군무와 쿨한 매력에 초점을 맞춘 유닛별 안무를 비롯해 다양한 포인트 안무가 조화를 이룰 예정이다. 음원과 더불어 공개되는 '버터' 뮤직비디오에도 방탄소년단의 매혹적인 퍼포먼스가 쉴 새 없이 펼쳐진다.

정국은 "퍼포먼스도 중독성이 강하다"며 "무대를 직접 보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슈가는 지난 1년간의 경험이 추구하는 음악 스타일에 변화를 줬냐는 질문에 "우리도 힘든 순간이 있었는데, 우리 음악을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다"며 "우리 팬분들과 이 음악을 듣는 대중이 우리 음악을 듣고 위로를 받는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치관이나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며 "이제 누군가에게 영향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 책임감 있게 좋은 음악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한 해 동안 많은 성과들을 냈다. 제이홉은 "코로나19 상황을 직면하면서 우리 계획이 무산되면서 불안하고 혼란스러운 감정을 느꼈다"며 "계획에 없었던 디지털 싱글을 내면서 경사스러운 일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중심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음악이었다"며 "우리의 돌파구는 음악이었고 경사스러운 일들도 다 음악에서 온 것이더라, 음악이 많은 힘을 가졌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8주년을 맞았다. 뷔는 "8주년인데 아쉽다"며 "온라인으로 팬들을 만나야 하는 상황이 정말 슬프다"고 말했다. 요즘 멤버들 사이의 최대 화두는 뭘까. 진은 "뷔가 펌을 귀엽게 해줘서 그거에 대한 며칠동안 이야기를 계속 했다"며 웃기도 했다. 또 RM은 "앞으로의 미래를 많이 이야기 한다"며 "'뉴노멀'에서 우리가 왜 존재하고 무엇을 위해서 앨범을 내는가 이런 이야기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이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은 전세계 팬들이 자신들을 좋아해주는 이유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자신의 이야기를 해준다는 것에 대한 공감"이라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인기 시트콤 '프렌즈 리유니언' 출연에 대해 "우리가 스포일러를 할 수는 없지만, 촬영은 다 마쳤고 어떻게 나올지 우리도 매우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개최되는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버터' 무대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슈가는 "어떤 곡이든 첫 무대는 떨리고 설레는데,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는 시상식이기에 떨리고 설렌다"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2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정국은 이번 빌보드 뮤직 어워드 4개 부문에 후보로 오른 것에 대해 "정말 영광이고, 처음 오르는 2개 부문도 있어서 정말 기분이 좋다"며 "'다이너마이트'를 발매한지 1년이 다되어가는데 아직까지 큰 사랑 받고 있어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슈가는 이번 '버터'로 쓸 기록에 대한 질문에 "많은 분들이 즐겁게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1위를 해야될 것 같고, 우리가 해내겠다"며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