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 경찰 피살 현장에 英억만장자 미모의 며느리…둘 사이 무슨 일
상태바
탕! 경찰 피살 현장에 英억만장자 미모의 며느리…둘 사이 무슨 일
  • 시사레코드 기자
  • 승인 2021.06.0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영국 억만장자 애쉬크로프트의 며느리인 재스민 하틴이 경찰관 헨리 젬모트와 만나 술을 마시고 권총으로 장난치던 중 실수로 그에게 총을 발사했다. (더 선, 뉴욕포스트 갈무리)

영국 억만장자의 며느리로 알려진 여성이 경찰관 친구와 권총을 갖고 장난치던 중 실수로 그에게 총을 발사해 숨지게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정치인 출신 억만장자 애쉬크로프트의 며느리인 재스민 하틴(38)이 지난달 27일 발생한 살인 사건에 연루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애쉬크로프트는 영국의 억만장자로 보수당 부의장을 지냈고, 여론조사 전문가이기도 하다. 하틴은 애쉬크로프트의 첫째 아들 앤드류 애쉬크로프트(43)의 아내이다.

벨리즈 현지 경찰에 따르면 하틴은 사건 당일 저녁 피해자인 경찰관 헨리 젬모트(42)와 만나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재스민 하틴과 그의 남편 앤드류 애쉬크로프트. (영국 더선 갈무리)

 

 

두 사람은 친구 사이로, 하틴은 남편 앤드류 애쉬크로프트가 최근 이 지역에 개장한 호텔의 이사직을 맡고 있었고 장기간 머물게 되면서 담당 경찰관인 젬모트와 친분을 쌓았다.

이때 벨르즈 섬 부두에서 한 발의 총성이 울렸다. 경찰은 술에 취한 두 사람이 젬모트의 권총을 갖고 장난치던 중 하틴이 실수로 총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하틴과 젬모트는 피투성이가 된 채 지역 경비원에게 발견되었다. 당시 경비원은 하틴이 "심각하게 고통스러워 보였고, 몸을 떨고 있었다"고 전했다.

젬모트는 오른쪽 귀 뒷부분에 총 한 발을 맞고 목숨을 잃었고, 시신은 이튿날 아침 섬 인근 바다에서 발견됐다.

한 경찰관은 총에 맞은 젬모트가 하틴을 향해 넘어지자 놀란 하틴이 젬모트를 밀쳐내면서 그가 물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달 27일 영국 억만장자 애쉬크로프트의 며느리인 재스민 하틴이 경찰관 헨리 젬모트와 만나 술을 마시고 권총으로 장난치던 중 실수로 그에게 총을 발사했다. (영국 더선 갈무리)

 

 

하틴은 처음 경찰 조사가 시작됐을 당시 "변호사가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수사에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내연관계일 수 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은 "조사 결과 당시 두 사람 모두 옷을 갖춰 입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젬모트의 누나 마리 젬모트는 "그(젬모트)는 나의 유일한 형제였다. 조카들을 볼 때면 억장이 무너지고 눈물이 난다"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말해달라"며 하틴을 향해 호소했다.

그러면서 "젬모트가 마치 암살을 당한 듯 귀에 총상을 입었다"면서 "24년 경력의 베테랑 경찰관이 자신의 총에 자기가 맞을 정도로 방심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하틴은 현재 벨리즈 지역에서 '지상의 지옥'이라고 묘사되는 산 페드로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하틴을 살해 용의자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