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미만 화이자 예약률 42%…"조기 마감 시 예약·접종 7월 이월"
상태바
30세 미만 화이자 예약률 42%…"조기 마감 시 예약·접종 7월 이월"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1.06.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인천해역방어사령부 장병이 7일 인방사 의무대에 설치된 예방접종소에서 백신주사를 맞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인천해역방어사령부제공)

30세 미만 의료기관 및 약국종사자,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7일 중 조기 마감할 전망이다. 특히 6월 중 접종 물량은 20만명분으로 대상자 26만7000명보다 적어 선착순 접종이 실시된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시작한 30세 미만 의료기관 및 약국종사자,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의 사전예약률은 오후 1시 기준 42%(11만2000명)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접종 대상자는 30세 미만 의료기관 및 약국종사자,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취약시설 입소·종사자, 만성신장질환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교사 및 돌봄인력 등 총 26만7000명이다.

이들 접종에는 연령제한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신 화이자 백신이 활용된다. 그러나 6월 중 접종이 가능한 물량은 20만명분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추진단은 예약 순서대로 20만명분을 먼저 접종한 뒤 나머지 6만7000여명에 대해 7월 중 추가 예약을 받는다.

추진단 관계자는 "7일 오후 1시 기준으로 예약자가 11만2000명을 기록했다"면서 "비대상자를 제외하고 6월 중 약 20만명 접종이 조기 마감할 예정으로 초과 수요 발생 시 7월 중 접종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30세 미만 의료기관 및 약국종사자 사전예약 과정에서는 대기업 내 부속의원 종사자가 아닌 일반 회사원이 포함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추진단은 비대상자 예약을 취소하고 부속의원 실제 대상자를 별도 조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