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어쩌다 국민의힘에 밀리고 변화에 겁먹게 됐나"
상태바
박용진 의원 "어쩌다 국민의힘에 밀리고 변화에 겁먹게 됐나"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1.06.0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대선 출마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강북구을)이 "민주당이 어쩌다 국민의힘에 밀리고 정치 변화에 겁을 내는 정당이 됐는지 모르겠다"며 "민주당이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려면 반드시 변화와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8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야당에 밀리고 대통령 선거 패배를 걱정하는 것은 과감히 변화하지 못해서다"고 규정했다.

박 의원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후 고향인 전북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전북 장수군 출신이다.

박 의원은 먼저 "전북에서 분명한 존재감과 지지세를 확보하지 못한 상태여서 조심스럽고 걱정도 된다"며 말 문을 열었다.

그는 현재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서 일고 있는 이준석 열풍에 대해 "한국 정치는 엄청난 변화를 겪게 될 것이다"며 "대한민국 정치는 낡고 지쳐있다. 한국정치를 바꿔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바람이다"고 말했다.

이러한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박 의원 자신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의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정치권 밖에서 국민의 관심과 반짝 인기를 얻어 대한민국 정치 중심에 우뚝 설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착각이다"며 "요리를 할 생각은 안하고 음식 만드는데 옆에서 간이나 보는 정치가 더이상 허용되어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해서는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박 의원은 "국가가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을 지원하는데는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면서도 "하지만 이재용 부회장은 회사에 해를 끼친 사람이다. 외국의 경우 기업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엄하게 처벌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뇌물, 권력형 비리를 만들어 내는 부분은 엄격하게 바라봐야 한다"며 "대통령이 사면을 결정할 수 있으나 이는 너무 슬픈 일이다"고 말했다.

전북과 관련해서는 "전북이 전남과 광주에 비해 소외됐다"며 "공약인 '국민자산 5억원 성공시대'에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와 전북이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