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태형' 있다니…혼전 성관계 여성 100대 맞다가 기절 [영상]
상태바
아직 '태형' 있다니…혼전 성관계 여성 100대 맞다가 기절 [영상]
  • 시사레코드 기자
  • 승인 2021.07.0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전 성관계를 했다는 이유로 한 여성이 인도네시아 아체주의 한 도시에서 태형을 받았다. (유튜브 갈무리)

 

혼전 성관계를 했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에서 채찍질 '100대'를 맞은 여성이 현장에서 기절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아체주의 한 도시에서 샤리아(이슬람 관습법)에 따라 혼전 성관계를 맞은 남녀와 장소를 제공한 남성 등 다섯 명이 태형을 받았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이 여성은 지난 28일 자신의 애인인 남성과 결혼 전에 성관계를 맺었다는 이유로 공공장소에서 채찍질을 당했다.

태형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에서 이 여성은 흰 예복을 입고 단상에 올라 무릎을 꿇은 채로 집행관에게 수차례 매를 맞고 있다.

결국 여성은 기절해 앞으로 쓰러졌고 여성 집행관들이 달려와 여성의 얼굴이 보이도록 다시 일으켜 세웠다.

이후 여성과 성관계를 한 남성 역시 100대를 맞았고, 두 사람에 장소를 제공한 혐의로 또 다른 남성이 75대의 채찍질을, 함께 음주를 했던 두 명은 각각 40대씩 맞았다.

한편 아체주는 인도네시아에서 샤리아를 적용하는 유일한 곳으로 주민 대부분이 이슬람 신자다.

이 지역에서는 성폭력 범죄, 혼전 성관계, 동성애, 간통, 도박, 음주, 공공장소 애정행각 등이 적발되면 공개 태형으로 다스리고 있다.

또 꽉 끼는 옷을 입거나 금요일 합동 기도회에 빠진 남성도 태형의 대상이 된다.

이에 각국의 인권단체들은 아체주의 공개 태형 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지만 지역 주민들은 기존 제도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