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8일 이후 또 연장땐 전국차량시위"…뿔난 자영업자들 정부규탄
상태바
"8월8일 이후 또 연장땐 전국차량시위"…뿔난 자영업자들 정부규탄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1.07.2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7월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서강대교 남단에서 국회 둔치주차장 향하는 차량을 검문하고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8월8일까지 2주 연장된 가운데, 이후에도 추가 연장될 경우 자영업자들이 전국단위 정부규탄 차량시위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입장문을 내고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차단을 위해 27일부터 비수도권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실시한다.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4단계는 8월8일까지 2주간 추가 연장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백신수급 및 접종률 향상에 실패했음에도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한다"며 "8월8일 이후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가 연장 또는 강화될 경우 수도권에 국한된 차량시위를 넘어 전국단위 정부규탄 차량시위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14~15일 밤 서울 도심에서 1인 차량시위를 진행했다. 14일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차량 700여대가 집결했고, 150여대가 종로구 혜화역 일대를 행진했다.

15일에는 월드컵경기장사거리에서 강변북로, 잠실대교,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를 행진할 계획이었으나 경찰 통제로 진입이 막히자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비대위는 "과거 자영업 운영시설이 아닌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도 집합금지·제한을 받았던 자영업자가 이제는 정부의 백신 정책 실패로 인한 확진자 폭증까지 책임을 지게 됐다"며 "정부와 국회는 희망회복자금을 통해 과거 집합금지, 집합제한 손실보상을 최대 2000만원으로 확정했으나 이는 0.2%도 안 되는 중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만 돌아갈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7월 이후 집합금지·제한 손실보상은 매장별 월평균 40만원, 이는 시급 1300원에 불과해 정부의 최저시급 8720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액수로 손실보상은 거의 없는 정부의 거리두기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