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한 몸" 현아&던 커플, 듀엣 신곡 '핑퐁' 깜짝 공개
상태바
"우리는 한 몸" 현아&던 커플, 듀엣 신곡 '핑퐁' 깜짝 공개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1.09.0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가수이자 연인인 현아&던 커플이 신곡 '핑퐁' 깜짝 선공개부터 근황 토크까지 전하며 웃음을 안겼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현아와 던이 게스트로 출연했고, 황치열이 스페셜 DJ를 맡았다.

이날 던은 앞서 현아가 '컬투쇼' 스케줄을 소화할 당시 함께 스튜디오에 방문한 것에 대해 "한창 현아 활동할 때 다 온 것 같다"라며 "근데 저 활동할 때도 현아가 다 따라 왔다. 너무 좋다, 저희는 한 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활동하는 입장에서는 엄청 힘이 난다"며 "활동할 때 바쁜데 옆에서 스케줄 정리해주고, 못 챙기는 거 챙겨주니까 편하더라"고 했다. 이에 현아도 "아무래도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컬투쇼'에 출근하며 독특한 포즈를 취한 두 사람. 현아는 "오늘 여섯시 발매라 노래 엔딩 포즈를 요청받았는데, 던이 이번 앨범 활동하며 다른 텐션이 필요하다고 느꼈는지, 사실 잘 모르겠는데 이상한 무드들이 자꾸 발현이 되고 있다"며 웃었다.

이에 던은 "저는 콘셉트에 충실한 편이라 활동할 때는 그 사람이 되려고 한다"라며 "신곡 '오늘만 산다'는 가사가 있는데 그렇게 오늘만 사는 것처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던은 신곡 '핑퐁'에 대해 "오늘만 사는 친구들이 서로 사랑을 하고, 뭔가 핑퐁처럼 티키타카하면서 재밌고 신나게 사랑하자는 그런 내용의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현아는 "연인들이 공감할 수 있으면서, 무대에서 어떻게 모니터 화면으로 공감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재미있는 단어로 가사를 구사했고,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던씨가 맡았다"라며 "'핑퐁' 그대로 탁구공처럼 튀는 곡인데 제목과는 사뭇 다르게 뭄바톤 사운드라 퍼포먼스를 하기에 매력적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짧은 앞머리로 변신한 던은 "이 앞머리도 현아가 잘라줬다"라며 "현아가 다 잘라줘서 숍에 안 간지 1년이 넘은 것 같다. 머리를 신경 쓰는 스타일이 아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 던은 "현아가 진짜 스티커나 소품 하나하나까지 사비로 다 사서 해서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현아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사랑이 돈독해졌냐'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며 "헤어 메이크업 식구들끼리 진짜 친구 같은데 더 팀이 돈독해졌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번 스타일링 재밌는 점은 어머니께서 참여를 도와줬다. 구할 수 없는 아이템들은 어머니가 손으로 만들어주셨다"라며 "따로 뭘 하시는 건 아니고 자연스럽게 옛날부터 만들어주신 옷을 입고 다니곤 했는데 이번에 '엄마 찬스'를 써보자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아는 '요즘 신나는 순간이 언제냐'는 물음에 대해 "하고 싶은 일을 할 때면 세상 살 만하다, 즐겁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던은 "제일 신날 땐, 현아가 웃길 때다"라며 "제가 평소에 웃음도, 감동도 없어서 제가 문제가 있나 생각이 들었는데 현아가 약간 까불까불하고 웃긴 행동을 할 때 웃음이 나오더라, 그때가 신난다"고 답했다.

신곡 '핑퐁'을 틀기 위해 룰렛을 돌린 가운데 현아와 던은 거듭 실패했고, 매니저까지 출연했으나 실패했다. 이에 현아는 "매니저님이 너무 잘 챙겨주시고, 녹음을 하고 있는데 그 스케줄 끝나기 전에 제가 좋아하는 떡볶이를 사주셔서 딱 녹음 끝나면 즉석 떡볶이를 같이 먹곤 한다"라며 "그런데 오늘은 아닌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던이 힘이 빠진 상태에서 룰렛을 돌렸고 드디어 '핑퐁'이 나와 환호하며 포옹했다. 두 사람은 노래에 맞춰 안무도 깜짝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현아는 이번 안무에 대해 "유산소나 팔운동, 근력에 도움이 되고 둘이서 할 수 있는 커플댄스도 재밌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컬투쇼 게스트로 출연한 코코몽이 재등장해 현아와 함께 전 활동곡 '아임 낫 쿨'을 춤춰 이목을 끌었다.

현아는 이번 앨범에 대해 "준비는 수록된 곡들이 몇년 된 곡들도 있었다"라고 했고, 던은 "타이틀곡도 1년 정도 됐다, 부산 여행 갔을 때 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아는 "던이 본인 타이틀곡 쓰다가 이걸 같이 하자고 해서 소속사 대표님인 싸이 대표님에게 (들려주니), 이건 둘이 꼭 해야 할 것 같아서 해주셔서 얼떨결에 둘이 듀엣으로 활동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현아는 "수록곡 '딥 다이브'는 2년 전에 LA 있을 당시에 갑자기 던이 노래를 보내준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던은 "그때 떨어져 있어서 한창 밤새 작업을 했을 때인데 이런 노래를 써보고 싶어서 써서 보냈는데 현아가 너무 좋다고 했다가 제 앨범엔 못 싣고 묵혀뒀다"라며 "이번 앨범 노래를 계속 엎었다가 '딥 다이브'가 생각나서 들어보니 너무 잘 어울려서 넣었다"고 설명했다. 현아는 "이번 앨범은 현실적이진 않지만 상상 속에서 꿈꿔온 이야기를 담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아는 "작업할 때 전체 프로듀싱을 던이가 하다 보니까 작업할 때는 근처에도 못 간다"라며 "본인 해야 할 일도 해야 하고 스스로 어깨가 얼마나 무겁겠냐, 제일 어려울 때라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도 하는데 가끔씩 화난다"고 밝혔다. 이에 던은 "다른 사람한테는 화를 안 내는데 제 자신한테 화를 내는 스타일이다, 왜 이것밖에 안 나오지 하면서 엄청 예민해진다"라며 "그런데 평소에 안 예민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이면 현아가 엄청 낯설어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아&던은 9일 오후 6시 첫 듀엣 앨범 '1+1=1'을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