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제작사 보잉, 글로벌 R&D 센터 한국 개소
상태바
항공기 제작사 보잉, 글로벌 R&D 센터 한국 개소
  • 이진태 기자
  • 승인 2019.11.0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캐빈, 항공전자, 스마트 공장 등 미래항공 신기술 공동개발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사는 해외 R&D센터(BKETC)를 1일 한국(아셈타워 25층)에서 개소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개소되는 보잉 R&D 센터는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에 이은 해외 7번째 글로벌 R&D센터로,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산업부는 보잉의 첨단 신기술 분야 R&D 센터 한국 유치를 위해 수차례의 고위급 면담 등을 개최했다.

BKETC는 현재까지 약 40명의 연구인력을 채용, 향후 지속저으로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미래항공 부품 개발·생산을 통해 도심형 비행체(PAV) 등 미래 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기술과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미국 보잉사는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스마트 캐빈 △항공전자 △첨단 제조 및 스마트 공장의 3대 분야를 중심으로 2020년부터 구체적 공동개발 과제를 착수한다. 또 기술포럼개최, 협력 희망분야 교환 등을 통해 협력분야를 지속 확대해 가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전자·ICT·디스플레이 등 첨단기술과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는 한국에 보잉의 글로벌 R&D센터가 개소돼 그간 항공기 구매, 부품 공급 중심의 협력관계가 미래 항공기 개발 초기단계부터 협업하는 긴밀한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소재부품 산업간 모범적 협력모델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