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하트' 인기 넘보는 '갸루피스'…"요즘 인싸 포즈" vs "日유행 왜 모방"
상태바
'K하트' 인기 넘보는 '갸루피스'…"요즘 인싸 포즈" vs "日유행 왜 모방"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2.04.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강나라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엘리에나 호텔에서 열린 ‘제 10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과 방송 프로그램에서 '브이'(V)를 뒤집은 포즈인 일명 '갸루피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일본 유행을 왜 따라 하냐"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갸루피스'는 '갸루'(소녀를 뜻하는 Girl의 일본식 발음)와 '피스'(브이 사인)을 합친 합성어다.

'갸루'는 과거 1990년대 일본에서 여성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패션 문화로, 검게 태닝한 피부에 화려한 화장과 머리 스타일이 주된 특징이다.

(MBC 방송화면 갈무리)

당시 '갸루' 패션을 즐기던 '갸루족'들이 사진을 찍을 때 손바닥을 뒤집고 브이를 그리면서 '갸루피스'가 시작됐는데, 최근 국내에서 이 포즈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SNS와 방송가에 퍼지는 '갸루피스' 유행을 두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누리꾼들은 "일본에서 시작된 유행을 왜 따라 하냐", "일본산 유행인데 선택적 노재팬이냐", "갸루피스 따라하는 사람들은 한국사 배운 것 맞냐"며 일본에서 시작된 유행이 국내에서 퍼지는 것을 비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갸루피스가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K하트(손가락 하트)가 유행한 것이랑 비슷한 상황", "요즘 인싸(인기인)들 사이에서 유행할 뿐 큰 의미는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