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VR 인재가 없다"…5G 실감콘텐츠 민간 주도 산업생태계 조성해야
상태바
"AR·VR 인재가 없다"…5G 실감콘텐츠 민간 주도 산업생태계 조성해야
  •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19.11.0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전문가들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5세대(5G) 실감콘텐츠 개발과 관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현장과 연계된 정부 정책을 주문했다. 2019.11.06. /뉴스1 © 뉴스1 김정현 기자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5세대(5G) 실감콘텐츠 개발과 관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민간기업 주도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정부는 '중재자'로서 역할을 수행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은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통3사와 AR·VR 개발사 등 실감콘텐츠 업계 관계들과 함께 '5G 시대의 실감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전략 및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신민수 한양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 AR·VR 산업 발전을 위해 '콘텐츠·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CPND)의 균형잡힌 성장을 촉진하는 정부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며 "사업화 및 성공사례 전파 등 실감콘텐츠 업계의 활성화까지 연계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우리나라 실감콘텐츠 산업 상황에서는 민간기업들이 움직이지 않으면 정부 단독으로 가치사슬을 구축하기는 어렵다"며 "정부는 실감콘텐츠 생태계 형성을 위해 국내 기업들의 소통과 협력을 촉진하는 대화의 장을 마련하고 중재자로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도 업계 관계자들 역시 실감콘텐츠 산업 발전에 대해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박정호 KT 뉴미디어사업단 IM사업담당 상무는 "최근 교육부에서 초등학생들의 눈건강을 이유로 VR 기기 자제하라는 공문이 내려왔다는데, 관련 논문을 살펴봐도 VR용 HMD기기가 눈에 미친 영향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며 "물론 관련 가이드라인은 필요하겠지만, 산업 활성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측면을 보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감콘텐츠의 등급 분류도 해외와 국내가 달라 해외 콘텐츠를 제공하려면 별도 등급 분류를 받거나 불법으로 유통해야하는데, 별도 등급 분류는 현실적으로 제약이 많다"며 "해외와 국내 등급 분류가 호환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신영근 LG유플러스 VR제휴팀장도 "현재 우리나라 실감콘텐츠 산업계는 5G 기술과 한류같은 문화로 선점효과가 있지만, 자생생태계가 약해 이게 언제까지 지속될지 회의감이 든다"며 "해외에서는 베니스·베를린 국제영화제의 VR 심사위원을 초청해 지속적으로 후원하는 등 인맥 네트워크의 투자 가치 알아보고 투자하고 있는데 이와 같은 긴호흡을 가진 투자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상무)는 "국내에서는 AR·VR 관련 인재를 구하기가 어려운데, 육성 프로그램이 빈약한 탓"이라며 "게임산업과 게임과 AR·VR 실감콘텐츠와 유사한 영역이 있는데, 우리나라가 리드하고 있는 게임산업에서 관련 인재들이 실감콘텐츠 쪽으로도 진출했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고 말했다.

중소업체 관계자들도 Δ과감한 소수 실감콘텐츠 회사 육성 Δ정부 심사평가제도 개선 Δ정부 인허가 원스톱 Δ플랫폼 개발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실감콘텐츠 자체뿐만 아니라 제조, 조선 등 타 산업까지 융합되면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5년간 약 1조 7000억원을 투자해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관련 규제와 제도를 고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