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74년만에 국민 품으로…경내 개방에 인파 몰려
상태바
청와대 74년만에 국민 품으로…경내 개방에 인파 몰려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2.05.10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11시40분쯤 국민대표 74인이 청와대 정문을 통과해 경내로 걸어들어왔다. 정부수립 74년 만에 청와대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순간이었다.

#10일 오전 11시40분. 개문신호와 함께 '대통령의 공간'이었던 서울 종로구 청와대의 정문이 활짝 열렸다. 이어 신무문에서 출발한 ​국민대표 74인이 청와대 정문을 통과해 경내로 걸어들어왔다. 정부수립 74년 만에 청와대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순간이었다.

문화재청은 10일 오전 11시 경복궁 북문인 신무문과 청와대 정문 사이에서 개방 기념행사를 열고, 정오부터 사전 신청을 받은 일반 관람객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문 기념행사는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다는 '우리의 약속'을 주제로 한 축하공연으로 시작했다. 이어 지역주민, 학생, 소외계층 등 초청된 국민대표 74명이 정문을 통해 입장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국민대표로 초청된 사람들은 입장 시간이 되기 한 시간도 더 전인 오전 10시쯤부터 청와대 앞을 찾는 등 청와대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장에서는 국민대표로 초청된 사람이나 사전 신청을 하지 않은 일부 시민들도 현장 입장이 가능하냐고 문의하기도 있었지만, 결국 입장하지 못하고 개방된 등산로 쪽으로 발길을 돌리는 일도 있었다.

국민대표 74인을 비롯한 시민들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들어서고 있다. 청와대 개방은 74년 만에 처음이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청와대 인근 매동초등학교에서 학생 7명과 함께 국민대표 74인으로 초청된 교장 장영희씨(55·여)는 "국민에게 처음으로 개방되는 청와대에 와보게 돼 감격스럽다"며 "국민들과 함께하는 청와대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전 11시40분쯤, 국민대표 74명이 개문신호와 함께 열린 청와대 정문으로 매화 다발을 손에 들고 청와대 경내로 들어왔다.

청와대로 들어온 매동초등학교 학생 김예진·김수진양(11·여)은 "청와대를 실제로 보니 굉장히 웅장하다"며 "이런 날 초대받아 오게 돼 영광스럽다"고 신난 목소리로 답했다.

또 재미교포로 연세대 경영대학에 교환학생으로 왔다가 국민대표로 초청받은 쉐런 조(21·여)는 "이런 자리에 함께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내 자신의 뿌리인 한국이라는 나라를 더 잘이해할 수 있는 드문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50분쯤에는 사전 신청을 거쳐 당첨된 2만6000명의 일반 관람객들도 정문과 영빈문, 춘추문 등을 통해 청와대 경내로 입장했다.

일반 관람객으로 청와대를 찾은 최기열씨(67)는 "청와대라는 공간이 국민들에게 열린 곳이 됐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정문 개문 기념 행사가 열린 가운데 지역주민과 학생, 소외계층 등 국민 대표 74명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인수위사진기자단

이날 청와대 경내 곳곳에서도 '약속을 담다', '희망을 나누다' 등 4가지 테마로 다양한 전통·퓨전 공연이 진행됐다.

대정원에서는 종묘제례보존회와 종묘제례악보존회가 청와대 완전 개방을 축하하는 공연을 진행하는 한편, 국가무형문화재 농악단들이 신명 한마당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 춘추관 앞에서는 줄타기연희단의 전통 줄타기 공연이, 녹지원에서는 밴드 두번째달의 퓨전 음악 공연이 진행됐다. 영빈관과 칠궁에서도 각각 무사등용의식 재현과 정악공연 등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