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취임식 단골 패션 소재 '화이트'…'시작·민주주의' 의미
상태바
대통령 취임식 단골 패션 소재 '화이트'…'시작·민주주의' 의미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5.10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입장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서 김건희 여사가 흰색 차림의 패션을 선보였다. 대통령이 취임하는 자리인 만큼 '시작'을 알리는 흰색으로 멋을 내 의미를 더한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렸다. 이날 동행한 김건희 여사는 A라인의 흰색 원피스와 코트를 착용했다. 중간 굽의 구두도 흰색이었다.

흰색은 새로운 시작과 참정권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강조한 만큼 김건희 여사도 메시지에 힘을 더한 것으로 보인다.

통상 대통령 취임식에서 영부인 패션은 대통령 신념과 철학을 담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중앙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흰색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 자주 등장하는 단골 패션 소재이기도 하다. 지난 2017년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 당시 김정숙 여사도 흰색 원피스와 외투를 입었다. 중간 굽의 검은 구두를 신고 흰색 진주 귀고리도 달았다. 김정숙 여사 패션은 "깨끗한 대통령이 되겠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취임식에서 흰 머플러를 착용하기도 했다.

앞서 영부인들은 대통령 취임식에서 한복을 자주 입었다. 김윤옥, 육영수, 김옥숙, 손명순 여사는 대외 행사에서 한복을 즐겨 입었다. 이희호 여사는 양장을 선호했으며 이순자, 권양숙 여사는 한복과 양장을 두루 착용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