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식석상' 김건희 여사, TPO 맞춘 '흑백 대비' 패션 등장
상태바
'첫 공식석상' 김건희 여사, TPO 맞춘 '흑백 대비' 패션 등장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5.10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입장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당선 이후 첫 공식 행보에서 김 여사는 상황에 적절히 맞는 '흑백 대비' 차림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10시5분쯤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도착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검은색의 식스버튼 블레이저 재킷, 검은색 스커트, 검은색 펌프스 등으로 예를 갖췄다. 액세서리로는 작은 펜던트가 달린 목걸이를 착용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임명됐을 당시 긴 머리를 묶은 채 투피스 정장을 입고 청와대에 동행했으나, 이날은 어깨 길이의 단발머리에 자연스럽게 컬을 넣은 헤어 스타일을 선보였다.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약 40분 후인 오전 10시45분쯤 김 여사는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옷을 갈아입고 나타났다. 허리에 넓은 리본으로 포인트를 준 흰색 랩스타일 코트가 눈에 띄었으며, 안에는 아이보리 색상의 원피스를 착용하고 흰 펌프스를 신었다.

흰색에서는 흔히 순수함, 청렴함 등을 떠올릴 수 있으나, 이외에도 참정권과 새로운 시작 등을 알리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 역시 꽃무늬가 들어간 흰 재킷과 흰색 원피스 등을 착용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를 방문해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인 자승스님을 비공개로 만났다고 김 여사 측 인사가 4일 밝혔다. (김건희 여사 측 제공)

한편 김 여사는 평소 활동하기 편안한 바지 정장, 특히 검은색과 흰색 등의 무채색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과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구 봉은사를 찾았을 당시에는 주로 바지 정장을 착용했다. 첫 방문 당시에는 검은 투피스 정장과 흰 셔츠를, 두 번째 방문에서는 흰 셔츠와 밑단이 넓은 검은 바지를 착용했다.

충북 단양 구인사에는 푸른색 블레이저 재킷에 흰 셔츠, 검은 치마를 입은 차림으로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