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女와 결혼해 더럽게 짜증나게 해, 찌질이"…공무원 폭언 '논란'
상태바
"외국女와 결혼해 더럽게 짜증나게 해, 찌질이"…공무원 폭언 '논란'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5.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르기스스탄 출신 배우자와 결혼한 한 남성이 주민센터에서 아내와 관련한 문의를 하다 막말에 가까운 폭언을 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서울의 한 주민센터 공무원으로부터 비하성 발언을 들었다는 남성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A씨는 지난해 8월 해당 주민센터에 아내와 관련된 문의를 하다 통화를 마친 공무원이 전화를 끊기전 동료에게 건넨 말이 녹음된 파일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음본에서 공무원은 "외국인 여자와 결혼해서 더럽게 사람 짜증나게 하네. 자기가 부끄러우니까 안 데리고 오고 싶어하는 거잖아"라며 "거지같은 XX가 다 있어. 꼭 찌질이 같아"라고 말했다.

A씨는 "외국인인 아내의 경우 주민등록 관련 절차가 좀 복잡해, 그것과 관련해 문의를 한 것"이라며 "잠깐 문의를 하고 전화를 끊으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갑자기 공무원이 심하게 말을 하더라"라며 "'왜 이렇게 욕을 심하게 했냐'고 묻자 해당 공무원은 처음에 변명을 하다 나중에 시인하며 사과를 하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후 A씨는 해당 공무원과 직접 만났으나 더 불쾌한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혼자 온 것이 아니고 직장 선배와 같이 오셨는데 사과를 하러 온 줄 알았는데 나에게 말을 막하더라"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당시 대화를 녹음한 음성 파일에 따르면 해당 공무원은 "선생님한테 하는 말이 아니고 (국제 결혼이) 뭔가 정말 막 늦게까지 장가를 못 가서 결혼하고 그냥 약간 애 낳는 그런 수단으로 쓰는 것 같았다"며 국제 결혼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A씨는 "자기 잘못을 시인하는 게 아니고 그냥 변명만 하는 거였다"며 "한마디로 제 아내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씨받이 취급한 것"이라며 분노했다.

아내가 외국 명문가 출신이라고 밝힌 A 씨는 "(아내가) 태어나서 한 번도 이런 취급을 받은 적이 없다. 한국 남자랑 결혼했다는 이유로 씨받이 취급을 받으니까 충격을 받았다"며 "아내가 한국에 대해 항상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공무원한테 이런 대접을 받으니까 계속 살 수 있나 이런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