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보수정부 첫 사례 ‘임을 위한 행진곡’ 불렀다
상태바
[현장스케치] 보수정부 첫 사례 ‘임을 위한 행진곡’ 불렀다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5.1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기념사를 살피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참배를 반대하는 '5월어머니들' 등 시민단체 항의에 막혀 추모탑 입구에서 묵념으로 참배를 대신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참배를 반대하는 '5월어머니들' 등 시민단체 항의에 막혀 추모탑 입구에서 묵념으로 참배를 대신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3·15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창원을 시작으로 1박2일 일정으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방문해 민심 공략에 나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3·15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창원을 시작으로 1박2일 일정으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방문해 민심 공략에 나선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사과 논란을 빚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SNS에서 ‘개 사과’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사과 논란을 빚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취임 후 참석하는 첫 국가기념일 행사이자 지역 방문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통합의 메시지'를 전할 방침이다. 이번 광주 일정의 키워드는 '통합'과 '소통' 두 가지다. 이번 일정에는 정부 부처 장관과 수석비서관들뿐 아니라 국민의힘 의원 전원이 함께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특별한 일정이 없는 국민의힘 의원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국회 쪽에 요청했다"며 "국회, 정부, 대통령실에서 많은 분들이 기념일에 참석한다는 그 자체가 최고의 통합 행보고 메시지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과 수석비서관, 국무위원, 국민의힘 의원 등 행사 참석자 전원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보수 정부에서는 사실상 첫 사례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 여부는 이명박·박근혜정부 때 매년 기념식 전후로 논란과 갈등을 일으켰다. 5·18이 법정 기념식이 된 이듬해인 2004년부터 매년 공식 식순에 제창으로 불린 이 곡은 이명박정부 3년차인 2009년 공식 식순에서 제외됐다. 이에 5·18 단체들과 유족이 반발해 30주년 기념식이 둘로 쪼개지기도 했다. 박근혜정부 땐 합창단의 합창 형태로 불렸다. 이후 문재인정부 들어 다시 제창으로 바뀌었다.

이번 기념식 참석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후보 시절 약속을 이행하는 첫발로도 평가된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여러 차례 공언하셨지만 이것은 헌법 개정 사항"이라며 "대통령도 여야 합의에 의해 헌법을 바꿀 때 반영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차후 국회와 여러 사안을 논의할 때 (헌법 개정 이야기도)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고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라며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라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기념사를 살피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 도착,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의 모습.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유남석 헌법재판소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 참석을 준비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5·18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엄수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