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완패' 황선홍 감독 "선발 라인업과 전략, 모두 나의 패착"
상태바
'한일전 완패' 황선홍 감독 "선발 라인업과 전략, 모두 나의 패착"
  • 박재훈 문화·스포츠부 기자
  • 승인 2022.06.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AFC U-23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승리한 일본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0대3으로 일본에 패배해 탈락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일전에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패한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사령탑 황선홍 감독이 판단 미스를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2 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2년 전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던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무기력한 경기력 끝에 치욕스러운 3골 차 패배를 떠안았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4강에도 들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황 감독은 조별리그와 다른 깜짝 라인업을 꺼내 들었지만 결과적으로 패착이 됐다.

황 감독은 전방에 박정인(부산)을 놓고 양현준(강원)과 김태환(수원)을 좌우 측면에 세웠다. 중원에 홍현석(LASK), 고재현(대구), 이강인(마요르카)을 배치하는 다소 공격적인 카드를 꺼냈다.

팀 내 득점 1위(3골)인 조영욱(서울)과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뛴 오세훈(시미즈)을 선발에서 제외하고 양현준을 배치하는 등 전체적으로 상대의 허를 찌르려는 깜짝 라인업을 내세웠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가 없었던 한국은 일본의 역습에 전반 내내 고전했고 전반전에 프리킥 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한국은 전반전에 유효 슈팅을 1개도 날리지 못헀고, 오히려 1골만 허용한 것이 다행일 정도로 부진한 경기력을 보였다.

후반에도 2골을 더 내준 한국은 결국 3골 차 패배를 당하며 대회를 마쳤다.

결과 뿐 아니라 내용까지 모든 부분에서 일본에 밀렸다. 특히 일본의 경우 2년 뒤 2024 파리 올림픽을 겨냥한 U-21 대표팀이었기에 충격이 더 컸다. 일본에는 2004년생의 어린 선수도 포함돼 있었다.

황선홍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AFC에 따르면 황 감독은 한일전 완패에 고개를 떨궜다.

그는 "선발 라인업을 결정한 것과 우리가 시도했던 전술이 바람과 달리 잘 되지 않은 것 모두가 내 잘못"이라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은 "일본은 준비가 잘 돼 있었고, 우린 기회를 만들고도 역전시키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라이벌전 패배에 대해 황 감독은 거듭 미안함을 나타냈다. 그는 "팬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 이렇게 이번 대회를 마치게 된 것도 사과 드린다"고 했다.

한편 U-21 대표로 한국을 완파한 고 오이와 일본 감독은 환하게 웃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이 공격적인 축구를 펼쳤고, 준비했던 것을 완벽하게 이해했다"고 엄지를 세웠다.

오이와 감독은 "공격적인 플레이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유지했다. 3골을 넣었지만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한국을 제압한 일본은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호주와 4강전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