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흉기 피습 여배우 ○○○ 집"…실명+주거지 노출 논란
상태바
가세연 "흉기 피습 여배우 ○○○ 집"…실명+주거지 노출 논란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6.1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갈무리

40대 여배우가 남편으로부터 피습된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여배우의 실명을 공개해 2차 피해 우려를 낳고 있다.

가로세로 연구소 측은 1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장출동] 피습 현장 발로뛰는 가세연'이라는 제목과 함께 관련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가세연 김세의 대표는 영상에서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자택 앞에서 "걸그룹 출신 여배우 A씨가 사는 빌라 앞"이라며 실명과 함께 자택 사진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어제(14일) 오전 현재 별거중인 남편이 흉기로 A씨를 여러 차례 피습한 그 현장이다. 차분한 주택가의 한 빌라에서 생긴 일이다. 굉장히 좀 놀랍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현장에는 A씨가 자기 딸과 함께 등교를 위해서 나오는 상황이었다. 그때 갑자기 별거 중인 현재 남편이 흉기를 들고 와서 피습한 장면을 어린 딸도 함께 봤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 대표는 빌라 내부를 공개하며 빌라 입주민을 만나기도 했다. "A씨가 여기서 흉기로 피습 당했다는 얘기를 혹시 들었냐"는 김세의 대표의 물음에 응한 한 주민은 "뉴스에 그런말이 있었던 것 같다. 정확히는 모른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지난 14일 오전 8시 40분쯤 A씨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자택 앞에서 30대 남편 B씨가 휘두른 흉기에 수차례 찔렸고, B씨는 살인 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은 남편 B 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