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서 남은 피자 챙겨간 女, 추잡"…뒷담화한 男의 반전
상태바
"소개팅서 남은 피자 챙겨간 女, 추잡"…뒷담화한 男의 반전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2.06.2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소개팅 후기, 누리꾼들 의견 분분

지난 19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소개팅 후기에 누리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해당 글은 소개팅을 주선한 A씨가 올린 글로, 소개 남성은 '소개팅에서 식사 후 남은 피자 3조각을 포장해간 여성이 추잡스러웠다'고 주선자에게 얘기했다.

A씨는 소개팅 후 '소개해 준 남성 지인이 다시 보인다'며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해서 글을 남긴다고 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소개팅녀의 행동에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싸가는 게 나쁜 건 아니지만 소개팅에서는 참았으면 좋았을 듯하다"라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근데 라지 3조각이면 실제로 양도 많고 큼. 그걸 놔두고 그냥 가는 것도 이상하지 않나?"라며 소개팅녀의 행동이 크게 이상한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이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그 후 작성자가 추가로 올린 글에서는 반전이 이어졌다.

주선자 A씨는 "(소개팅에 나갔던) 여자 지인이 이 글을 보게 돼, 한참 동안 통화를 했다"며 내용을 덧붙였는데, 알고 보니 여성은 배가 불러서 피자는 입에도 대지 않았고 남성이 혼자 너무 잘 먹어서 여자 쪽에서 남은 음식을 싸가라고 제의를 한 것이었다.

이에 남자는 포장 제의를 거절했고, 여자는 남자가 무안해서 그러나 싶어 "나눠서 가져갈까요?" 하며 다시 제의했는데 남자는 여자에게 가져가라며 직원을 불러 포장을 해줬다는 것이었다.

인터넷에서 우연히 주선자의 글을 본 소개팅녀는 주선자와 통화를 했고 "남자가 잘 먹고 대화도 잘 통하는 것 같아 호감이었는데 뒤통수를 칠 줄 몰랐다"며 불편한 기분을 드러냈다.

이에 추가글을 본 누리꾼들은 "추가글 보니까 남자가 별로였네", "남자분이 진짜 인성이 별로인 듯. 앞에서는 잘 대화하고 뒤에서 사람 추잡스럽다고 욕하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