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갈등으로 위층 주인집 야구방망이로 부수고 가족 폭행한 50대
상태바
층간소음 갈등으로 위층 주인집 야구방망이로 부수고 가족 폭행한 50대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6.2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 주인집에 무단 침입해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며 폭력을 행사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특수주거침입 및 상해 등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의정부시 의정부동 한 연립주택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22일 오후 5시께 위층 집에 무단으로 들어가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며 TV 등을 부수고, 20대 여성 B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다. A씨는 또 B씨의 어머니 C씨(50대)를 흉기로 위협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때리기도 했다.

해당 주택에 세 들어 사는 A씨는 위층 주인집과 층간소음 문제로 1년 전부터 갈등을 겪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도 마신 데다 속상한 마음에 위층 주인집에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