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 "尹정부, 재벌-대기업 잔치"…7월2일 총궐기 예고
상태바
공공운수노조 "尹정부, 재벌-대기업 잔치"…7월2일 총궐기 예고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2.06.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23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7·2 총궐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는 민영화, 구조조정 등 윤석열 정부의 시장주의 정책이 국민과 노동자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며, 공공성 확대를 위해 오는 7월 2일 공공운수노조 총궐기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윤석열 정부의 민영화 중단과 공공성 확대를 요구하며 다음 달 2일 서울 도심에서 약 2만5000명이 모이는 총궐기 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2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건너편 전쟁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Δ민영화 중단·사회공공성 강화 Δ생활임금 보장·비정규직 철폐 Δ노동기본권 확대·노정 교섭 실시 등 3가지 사항을 정부에 요구했다.

동시에 이들은 "공공서비스 민영화, 공공-민간 구조조정 공세, 비정규직 외면하는 노동정책 등 윤석열 정부의 각종 공공-노동정책은 재앙 그 자체"라며 "7월2일 총궐기 투쟁에 나선다"고 예고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공공서비스 국가책임의 축소는 민간 재벌-대기업이 이윤을 목적으로 공공서비스에 진입하는 '민영화'로 직결된다"며 "공공기관의 파티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재벌-대기업의 잔치'가 시작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공운수노조 투쟁은 7월2일 하루 총궐기 집회로 종료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며 "하반기 정기국회 시기에 맞춰 '공공성-노동권 예산-입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총력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철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사업본부장은 "한국의 공공부문 고용비중은 8.8%이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7.9%의 절반 수준"이라며 "방만한 게 아니라 딱 반만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다음 달 2일 서울시청 주변과 세종대로에서 열리는 총궐기 대회에는 공공운수노조 조합원의 약 10% 이상인 2만5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