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헤어질 결심' 박해일 "탕웨이, 텃밭 가꾸는 수수한 모습이 첫 인상"
상태바
[인터뷰②] '헤어질 결심' 박해일 "탕웨이, 텃밭 가꾸는 수수한 모습이 첫 인상"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2.06.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제공

배우 박해일이 탕웨이의 첫 인상에 대해 "수수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관련 인터뷰에서 해외 배우와의 호흡은 처음이라면서"다른 문화권의 사는 배우와 만나는 것은 뜻깊고 신나는 일이다, 그만큼 그분이 해온 연기와 문화를 존중해야한다, 반대로 이해해야하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만나기까지의 시간까지 고민이 있었는데 감독님 하고 탕웨이씨를 만나러 가자고 했던 기억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탕웨이씨가 내가 생각했던 도회적이고 쿨하고 그런 이미지가 사실 영화 속 전작에서 아는 모습을 예상하고 갔는데 그럴 것만 같은 모습에서 첫 인상은 굉장히 수수하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봤다"고 회상했다.

박해일은 "(탕웨이의 집에)놀러간 건 아니고 그런 기분으로 오라고 해서 집으로 초대하신 건데, 경기도의 어느 전원스러운 공간이었다, 텃밭을 가꾸고 있는, 그 모습을 본 게 첫 인상이었다"며 "물 주고 있고 그게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본 모습도 되게 편하게 사람을 맞아줄 수 있는 의상이었다, 머리 스타일도 가꾸지 않은 느낌이고 배우지만 '자연적인 모습을 보여줄게' 그런 부분들은 감추지 않고 이 작업을 해보자 하는 태도로 받아들였다"며 "그때부터 작은 긴장감과 고민을 덜어낸 상태에서 작업할 수 있었다, 그게 중요했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연출자 박찬욱 감독은 이 영화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박해일은 극중 사망자의 아내에게 관심을 갖게 된 형사 해준을 연기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