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vs오정세, 독한 격돌 예고…긴장↑
상태바
'스토브리그' 남궁민vs오정세, 독한 격돌 예고…긴장↑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0.01.1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오정세가 불꽃 튀는 격돌을 예고했다.

10일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측은 남궁민과 오정세가 단장실에서 한 치도 양보 없는 카리스마 맞대결을 펼치는 장면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백승수(남궁민 분) 단장에게 화가 난 실질적인 구단주 권경민(오정세 분)이 단장실까지 쫓아와 살벌한 경고를 날리며 강렬한 대립을 보이는 상황. 백승수는 흔들림 없는 확고부동한 자세로 싸늘한 무표정을 드리우고, 이에 반면 권경민은 버럭과 정색, 삿대질을 오가는 '분노 3종 세트'를 발발시킨다.

무엇보다 지난 7회에서는 백승수가 주전 포수 서영주(차엽 분)에게 술 벼락을 맞는 굴욕을 당하며 당황하는 와중에, 권경민은 에이전트로 나선 고세혁(이준혁 분)에게 은밀한 제안을 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던 터. 과연 권경민이 냉정함을 잃고 폭주를 시작한 이유는 무엇인지, 두 사람간의 격돌이 드림즈를 어떤 파국으로 몰고 가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남궁민과 오정세의 대립 장면은 지난 12월 중순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밝은 미소로 촬영장에 들어선 두 사람은 대사를 맞춰보는 중간에도 스스럼없는 장난으로 '절친 케미'를 발산했다. 특히 그동안 주로 보라색 계열의 슈트를 입었던 오정세가 강렬한 레드계열 슈트를 입은 것을 두고 남궁민은 옷부터 도전적이라며 포스에 눌리지 않겠다는 농담 섞인 말까지 꺼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촬영에 들어가자 남궁민과 오정세는 각각 백승수와 권경민으로 돌변, 긴장감 넘치는 불꽃 카리스마 대결을 펼쳤고, 두 사람의 아우라가 보는 스태프들까지 집중하게 했다.

제작진은 "남궁민과 오정세는 촬영장에서는 얼굴만 봐도 웃음을 터트리는 절친이지만 카메라만 돌면 바로 싸늘한 적으로 변한다. '역시는 역시다'라는 극찬들을 받고 있다"며 "갈수록 심화될 백승수와 권경민의 대립, 그에 맞서 백단장이 펼칠 '돌직구 행보'를 '스토브리그' 10일 방송되는 8회를 통해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스토브리그' 8회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