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하려면 몸 바쳐야"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상태바
"연기하려면 몸 바쳐야"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0.01.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A원장이 미성년자인 학원 수강생을 '그루밍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채널A는 이같은 주장을 보도하며 연기학원 A원장이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수강생 B씨를 약 1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했다고 전했다.

B씨는 채널A 뉴스와 인터뷰에서 "원장이 '표정에서 감정이 안 나온다'면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고 '불감증인가?'라고 했는데 당시에는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면서 "다짜고짜 집으로 불렀다. 책방 같은데 불러서 그냥 딱 하나(말하더라, 옷을) 까(라고). 놀랐는데 아무렇지 않은 척, 대담한 척 했다. (A원장이)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고 수없이 말했다"라고 말했다.

B씨는 당시 다섯 차례 방문해 치료를 받았다. 의사는 "(B씨가 성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했다. 연기쪽으로 가야 하는데길이 끊기니까 그냥 참고 해나가야 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A원장은 채널A에 당시 B씨와 사귀는 사이였다면서, 증거로 다정한 느낌으로 주고 받은 문자를 일부 공개했다. 또 모텔에 여러 번 간 건 인정하지만 B씨의 요구로 간 것이고 성관계도 없었다며, 성폭행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B씨 외에도 성희롱을 당했다는 여성은 두 명이 더 있다. 이들은 탈의를 요구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서도 A원장은 향후 촬영을 대비해 신체를 봐두고, 체형관리도안 된 아이들에게 자극을 주려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