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명 사상' 사매터널 사고 원인 제공자 “차량 미끌어져 조정 불능"
상태바
'40여명 사상' 사매터널 사고 원인 제공자 “차량 미끌어져 조정 불능"
  •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0.02.18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경찰이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연쇄추돌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사고 관련자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18일 이번 사고의 1차 원인제공 차량 운전자 A씨를 불러 사고 발생 경위 등에 대해 조사했다.

A씨는 전날 낮 12시20분께 사매 2터널 진입 전 장갑차를 실은 트레일러를 추돌했다. 이후 뒤따라오던 질산 1만8000ℓ를 실은 탱크로리와 곡물을 실은 트레일러 등 수십대의 차량이 잇따라 추돌하면서 큰 불이 발생했고, 다른 차량들로 번졌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5명이 사망했으며 43명이 다쳤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앞서 가던 군용차량이 감속해 엔진 브레이크로 속도를 줄였으나 차량이 미끌어졌다”며 “차량이 이탈된 후 방향 조정이 불가능해 멈춰섰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도로 제설작업 여부와 트럭 적재 중량 초과에 대해서도 들여다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적재 중량 초과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폭넓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