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코로나19' 특별융자, 보름 만에 '1500억원' 육박
상태바
건설사 '코로나19' 특별융자, 보름 만에 '1500억원' 육박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4.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3월 12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소사벌 한국토지주택공사(LH) 건설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건설 현장 방역 현황 점검 및 피해 극복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국토부는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업계를 위해 금리 1.5% 내외의 긴급 특별융자를 시행하고, 확진자 발생에 따른 공사중단 등 피해를 반영해 계약조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2020.3.12/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실시한 건설사 특별융자 금액이 보름 만에 15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6일부터 건설-전문건설공제조합이 실시한 특별융자의 대출액이 총 1485억원(3일 기준)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영업일 기준으론 15일 만에 하루 평균 약 100억원의 융자가 이뤄진 셈이다.

이번 특별융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건설업계 관계자·근로자 등과 가진 간담회에서 나온 요청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진행했다. 건설공제조합(4800억원), 전문전설공제조합(최대 3000억원)이 최대 7800억원 규모의 무담보·저금리(연 1.5% 이내)를 오는 6월30일까지 시행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8239개사가 융자를 받았으며 이들 대부분은 소규모 건설업체"라며 "융자 목적은 임금과 장비·자재대금 지급, 사무실 운영 등의 실질경비를 위한 것이 많았다"고 말했다.

양 공제조합은 같은 기간 선급금 공동관리제도도 완화해 건설업체에 273억원의 금융지원 혜택을 줬다. 선급금 공동관리란 건설사가 발주처로부터 선급금을 받기 위해 공제조합으로부터 보증서를 발급 받는 대신 약정을 통해 선급금 사용 전 조합의 동의를 얻는 제도다. 조합이 선급금 사용 규정을 완화하면 건설사의 자금융통도 손쉬워진다.

김현미 장관은 "공사중지·지연에 따른 계약변경 지원과 건설 인력·자재 수급상황 점검 등 현장관리를 강화해 코로나19로 인한 건설업계 피해극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