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0년형 8세대 쏘나타 출시
상태바
현대차, 2020년형 8세대 쏘나타 출시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4.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2020년형 쏘나타를 출시했다./자료=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020년형 쏘나타를 출시했다./자료=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8세대 쏘나타의 연식 변경 모델인 ‘2020 쏘나타’를 출시했다.

24일 현대차에 따르면 2020 쏘나타는 정숙성과 주행성능이 향상돼 상품성이 더욱 강화됐다.

현대차는 2020 쏘나타의 전체 모델에 윈드실드 몰딩과 기존보다 두꺼워진 1열 픽스드 글라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더욱 높였다. 가솔린 2.0에는 이중 접합 차음 유리를 추가해 소음을 저감시켰다.

아울러 현대차는 가솔린 2.0의 변속 패턴 변경을 통해 가속 응답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트림인 프리미엄 패밀리와 프리미엄 밀레니얼에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기본 탑재했다. 10.25인치 내비게이션은 프리미엄 패밀리·밀레니얼 구매고객의 95% 이상이 선택했을 정도로 선호도가 높은 사양이다.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에는 프로젝션 타입 풀 LED 헤드램프도 기본 적용됐다.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만 적용됐던 나파 가죽 시트를 프리미엄 밀레니얼 트림의 선택 옵션으로 추가해 고급감을 한층 높일 수 있게 했다.

2020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2326만 원부터 3217만 원 △센슈어스(1.6가솔린 터보) 2427만 원부터 3287만 원 △하이브리드 2754만 원부터 3579만 원 △LPi 2.0(일반판매용) 2575만 원부터 3232만 원이다.(개별소비세 1.5% 기준. 하이브리드는 세제 혜택 적용 후 가격)

현대차 관계자는 “2019년 신형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쏘나타가 10만대 클럽에 가입했다”며 “상품성을 강화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 쏘나타 출시로 2020년에도 그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소나타 #8세대소나타 #현대자동차 #인스퍼레이션 #하이브리드 #센슈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