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라고?"…직장인10명 중 3명 "근로자의 날 출근"
상태바
"황금연휴라고?"…직장인10명 중 3명 "근로자의 날 출근"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4.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근로자의 날. 서울 동대문시장 일대에서 퀵서비스 운전자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배달하고 있다.© News1 박지혜 기자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올해 근로자의 날에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겐 4월말에서 5월초로 이어지는 '황금연휴'는 남의 나라 얘기인 셈이다.

2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직장인 105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26.1%는 근로자의 날에 출근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10명 중 1명(10.8%)은 아직 미정인 상황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눈에 띈 점은 '업종별 출근비율'이다. 대표적인 코로나19 피해 업종인 여행·숙박·레저·공연 업종의 지난해 출근비율은 46.0%였다. 하지만 올해는 24.3%로 절반가량 낮아졌다. 또 지난해 절반 이상이 출근했던 교육·교사·강사·교직원(55%) 분야도 올해 29.4%로 줄었다.

근로자의 날 출근을 선택한 이유는 Δ업직종 특성상 출근이 불가피해서(32.6%) Δ공휴일이 아니라서(18.6%) Δ회사에서 출근 강요(14.6%) Δ회사분위기·눈치가 보이기 때문에(10.4%) Δ일이 많아서(9.1%) Δ출근하고 추가급여를 받고자(7.3%)등의 순이었다.

한편 근로자의 날 출근하는 직장인에 대한 보상이 제대로 된 경우는 드물었다. 출근하는 근로자 절반가량(49.8%)은 '아무런 보상이 없다'고 밝혔다. 근로자의 날은 유급휴일로 분류돼 이날 근무 시 휴일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다.

나머지 절반의 경우에는 Δ휴일근로수당 지급(22.7%) Δ사규에 따름(16.2%) Δ대체 휴무일 지정(9.0%) Δ식대·교통비 지급으로 대체’(1.4%) 등으로 보상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