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업주와 단속일정 공유 의혹' 경찰, 검찰송치…직위해제도
상태바
'성매매업주와 단속일정 공유 의혹' 경찰, 검찰송치…직위해제도
  • 김준기 정치·사회부 기자
  • 승인 2020.04.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성매매 업주와 단속 일정을 공유한 의혹을 받는 현직 경찰관이 직위해제 돼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동대문경찰서 소속 A경위에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지난 20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A경위에게 적용된 구체적인 범죄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동대문서 생활질서계 소속으로 풍속업소 단속 업무를 맡았던 A경위는 성매매 알선 업주와 함께 단속 활동을 진행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A경위는 문제가 된 성매매 알선 업주가 관련 직종 종사자임을 모르고 '정보원'으로 활용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관련 의혹이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난 이후 대기발령 상태였던 A경위는 사건이 검찰로 송치되자 서울지방경찰청의 조치로 직위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