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상태바
서울시, 올해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5.2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7.2% 85만6168필지 상승, 자치구 중 서초구 12.37%로 가장 높아

 

연도별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자료=서울시
연도별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자료=서울시

 

28일 서울시는 올해 1월1일 기준으로 조사한 88만827필지 개별공시지가를 오는 29일 결정·공시 한다고 밝혔다.

올해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지난해 대비 8.25%로 다소 낮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반적인 부동산시장이 보합세가 지속돼 완만한 지가 상승을 나타낸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시에 따르면 결정·공시 대상 토지 88만827필지 중 97.2%인 85만6168필지가 상승, 1만6670필지(1.9%)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자치구별 상승률은 서초구가 12.37%로 가장 높았으며, 강남구 9.93%, 성동구 9.81%, 서대문구 9.09% 순이다. 용도지역별 상승률은 주거지역이 8.92%, 상업지역이 6.21%, 공업지역이 8.24%, 녹지지역이 4.28% 상승했다.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이어가고 있는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화장품판매점)로 나타났다. 최저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50-1번지 도봉산 자연림이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을 통해 조회 가능하다.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을 시 오는 6월29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 또는 자치구 및 동 주민센터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이의신청 토지는 토지특성 등을 재조사해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7월27일까지 재결정·공시 할 예정이다.

kgt0404@gmail.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시사레코드>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