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ed.net
+21
°
C
+22°
+21°
서울특별시
목요일, 23
7일 예보 보기
MC몽, 보이스피싱 당한 팬에게 명품백 선물한 이유
상태바
MC몽, 보이스피싱 당한 팬에게 명품백 선물한 이유
  • 김보민 문화부 기자
  • 승인 2020.09.08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MC몽 ‘CHANNEL 8’
자료=MC몽 ‘CHANNEL 8’

보이스피싱을 당한 팬에게 MC몽이 명품백을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MC몽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팬으로부터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받았다.

해당 팬은 메시지를 통해 “어디 말할 때도 없고 너무 속상해서 여기다 끄적여 봐요. 오빠 나 오늘 사기당했어요. 350만 원. 누가 봐도 시기인데 순간 환불받을 거만 생각하고 계속 입금해 줬어요. 그러다 아차 하고 112시 신고했는데 사기라고. 경찰서 가서 진정서 내고 자료 주고 왔어요. 엄마 칠순이라 가방 사주려고 모았던 거 다 잃어버렸어요. 엄마한테 말도 못 하고 샤워하면서 펑펑 울었는데 너무 속상해요. 누구라도 붙잡고 얘기하고 싶은데 내가 너무 멍청하게 당한 거라 경찰한테도 혼났어요. DM 한 번도 안 보냈는데 오빠가 안 볼 수도 있고 그냥 너무 속상해서 오빠한테만이라도 털어놓고 가요”라고 말했다.

이에 MC몽은 “내 팬이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며 “너희 어머님 가방을 내가 사드릴 게. 기부하려고 그림 판 돈 있잖아 우리. 명품으로 내가 하나 사서 보내드리오리다. 350만 원은 여기에 썼다 생각하렴. 다 힘든 것보다 차라리 나만 조금 더 힘든 게”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MC몽은 “이런 글 보고 돈 빌려 달라는 다른 사람들은 아웃이다. 몽키즈인지 아닌지 저는 아니까”라고 덧붙였다.

MC몽은 또 “내 생일맞이 선행 이벤트 끝”이라면서 “아무리 아티스트고 뭐고 음악을 들어주는 몽키즈가 없다면 난 그냥 X밥이야. 내가 해줄 수 있을 때 해 주면 난 그걸로 만족해. 그러니 나 늙으면 니들이 책임져”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journalist-gil@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시사레코드>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