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ed.net
+21
°
C
+22°
+21°
서울특별시
목요일, 23
7일 예보 보기
추석 농축수산 선물 10→20만 원 일시 상향
상태바
추석 농축수산 선물 10→20만 원 일시 상향
  • 이진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9.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극복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상향,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추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가재난상황을 맞아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이른바 ‘김영란법’이 올 추석 명절에 한해 일시적으로 완화된다.

국민권익위원회 전원위원회는 지난 7일 올해 추석 명절에 한시적으로 공직자등이 예외적으로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물·농축수산가공품 선물 가액 범위를 상향하는 내용의 청탁금지법(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추석 연휴 기간인 10월4일까지 청탁금지법상 농축수산 선물 허용 상한액이 이번 추석에 한해 기존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된다.

2016년 9월28일 시행된 청탁금지법은 공직사회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청렴 의식을 높이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왔다.

그간 국민권익위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업계와 관계부처의 선물 가액범위 상향 요청에 대해 법적 안정성, 사회적 공감대 등을 고려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방역대책으로 인한 추석 고향 방문·성묘 자제, 태풍 피해발생 등 농축수산업계의 어려움이 심각해짐에 따라 관계부처와 협의해 추석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선물 가액범위를 한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번 개정안은 정부의 청렴사회를 향한 의지를 확고히 유지하면서도 과수·화훼·한우 등 농축수산업계의 지속적인 피해 상황을 고려한 예외적인 필요최소한의 조정방안이라고 국민권익위는 전했다.
 
국민권익위는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이 추석 명절 시작 전인 이번 달 10일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조해 국무회의 등 입법절차를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현재 심각한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금년 추석에 한하여 농축수산 선물 가액범위의 일시적인 상향을 추진하면서도 공직자등에게 요구되는 높은 도덕성을 감안해 청탁금지법이 철저하게 준수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축수산물은 한우, 생선, 과일, 화훼 등이며 농축수산가공품은 홍삼, 젓갈, 김치 등 농수산물을 원료·재료의 50%를 넘게 사용해 가공한 제품이다.

journalist-gil@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시사레코드>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슈포토